부산항 입항 외국선박서 무더기 확진…사흘간 77명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부산항에 입항한 외국 선박에서 사흘간 7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부산국립검역소는 17일부터 사흘간 부산항에 입항한 외국 선박에서 선원 7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17일에는 독일 국적 컨테이너선 칭다오 익스프레스(9만3700t·승선원 21명)호에서 18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 러시아 원양어선 아틀란틱 시리우스(7805t·승선원 105명)호에서는 9명, 러시아 냉동냉장선 티그르2(7122t·승선원 20명)호에서도 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18일에는 러시아 원양어선 아틀란틱 시리우스호에서 전날에 이어 확진자 25명이 나왔다.

19일 러시아 냉동냉장선 조디악(933t·16명)호에서 2명, 러시아 냉동냉장선 크리스탈 아르티카(7392t·승선원 24명)호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러시아 원양어선 유라보 아모르스키호 (1140t·승선원 26명)에서 3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email protected]

Source link

READ MORE  한미반도체, 72억 규모 반도체 제조장비 공급계약

Be th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